Copyright © 2022
Yumi Chung.
All rights reserved.

부드러운 호흡 Soft breathing, Acrylic on canvas, 150×500cm, 2021

정유미 개인전
물과 섬 (Water and Islands)
2021.12.18.(Sat)~2022.1.12.(Wed)
GS칼텍스 예울마루 장도 전시실

<물과 섬> 전시는 예술의 섬 장도(長島)에 머무는 기간 동안 주변에 위치한 여수의 섬들을 직접 탐방하며 영감을 받은 바를 상상풍경(想像風景)으로 풀어낸 작품들로 구성된다. 자연은 눈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몸의 모든 감각을 열어 놓고 현장에서 느껴지는 그 자체를 온전히 경험해야 한다. 풍경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는 것이 아닌, 그 풍경을 통해 살아 움직이는 본인의 감정과 이와 함께 연상되는 마음의 풍경을 작품 속에 투영시킨다. 자연에 대한 관찰과 실제 겪었던 현상적 경험은 오직 현장에서 직접 느꼈던 생생한 ‘기억’을 떠올리는 과정을 거치며 작품으로 반영된다. 이는 자연으로부터 받은 영감을 섬세히 드러내기 위한 필수적인 과정이다.

여수의 바다 풍경은 동해, 서해와 달리 나지막한 시선으로 오랜 시간동안 바라보게 하는 특유의 지리적 환경을 펼쳐 보여준다. 그 수려한 바다 풍경에는 시선을 머물게 하는 ‘섬’이 있다. 수평적 시선으로 바라볼 때 보이는 섬을 향해 다가가 길이 나 있는 곳을 걸었다. 자연의 현장에서 낯선 길을 걷는다는 것은 설레임과 동시에 긴장감을 느끼게 했고, 이전에는 인지하지 못했던 대상을 마주하며 복합적인 감정을 경험하게 했다. 금오도 비렁길을 혼자 걷는 동안 끝이 보이지 않는 숲속에서 오른쪽에 물이 있음을 확인하며 안도감을 느꼈다. 바다가 아닌 물이 보인다는 표현은 안개가 자욱할 때 물의 출렁임으로 현재의 위치를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었던 경험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섬 탐방의 첫 여정이었던 백야도는 섬의 어느 곳에 위치하느냐에 따라 매우 다른 풍경들을 품고 있었다. 지도를 확인하며 하화도, 낭도, 안도, 개도 등 여러 섬들을 찾았던 여정에서 때로는 순간순간 그곳이 어디인지 잊게 되었다. 그저 저 멀리 보이는 물과 지금 발을 디디고 있는 땅, 그 자체가 섬이었다. 지도를 보며 섬의 이름을 찾아보던 시기를 지나, 점차 어느 섬이 특정 섬인지가 중요하지 않게 되었다. 수로를 따라 움직이는 여객선에서 스쳐 지나가듯 만났던 무인도가 매우 신비롭고 인상적이었다. 직접 가보지 않으면 그 섬의 모습을 보기 어려운 장구도, 소문도, 목도, 수항도, 초삼도, 중삼도, 외삼도 등 수많은 무인도는 서로 다른 표정과 자세를 잡고 있는 사람의 모습 같았다. 낭도에서 볼 수 있었던 작은 유인도인 추도는 드로잉과 회화 작품에 등장하기도 한다.

2015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Reykjavík), 2016년 노르웨이 올빅(Ålvik), 그리고 2021년 여수에 머물렀다. 우연히도 세 곳의 레지던시에서 작업실의 창문은 모두 물을 향해 있었다. 아이슬란드에서는 깊은 겨울바다를, 노르웨이에서는 봄과 여름의 피오르드를, 여수에서는 봄부터 겨울까지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지냈다. 저 멀리 수평선을 바라보며 작업했던 기존의 환경과 달리, 여수 장도에서는 마치 물과 대화하듯 대상과의 거리가 가까워지며 물아일체가 되어가는 느낌이었다. 장도는 진섬다리를 건너야 들어올 수 있다. 물때에 따라 섬에서 육지로 나가는 진섬다리가 열리고 닫힘을 경험했던 그 기다림의 시간동안 바다 한 가운데 떠 있는 듯 수면의 모습에 집중하게 되었다. 물에 대한 공포심을 가지고 있던 본인에게 서서히 물이 먼저 다가와 말을 건네듯 대화를 이어갔다. 물이 아슬아슬하게 차올라 다리가 잠기기 시작하면 숨을 참은 듯 순간 물이 고요하게 멈춰있는 듯하다. 그 잔잔한 수면에 손바닥을 살며시 올려놓고 물이 아슬아슬하게 닿고 있는 것처럼 그 위를 걷는 상상을 해본다. 끊임없이 흘러 움직이며 알 수 없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물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시간이 멈춘 듯하다.

이번 전시에서 8개월여 간 마주한 물과 섬을 가까이, 깊숙이 때로는 밀고 당겨보며 관찰했던 기억을 풀어낸다. 흘러가는 물결과 스쳐 지나가는 바람을 부여잡듯 끊임없이 붓끝으로 그 유유히 흘러가는 시간의 풍경을 화면 안으로 잡아끈다. 유난히도 아름다웠던 여수 바다의 윤슬은 깊은 여운으로 남아 화면 곳곳에 흔적을 남긴다. 고정된 것이 아니라 살아 움직이는 자연을 드로잉에서 선과 여백으로 드러내고, 회화 작품에서는 특정 색상의 선들을 수없이 중첩시켜 부드러운 느낌을 강조하여 표현하였다. 작품에 등장하는 부드러운 촉각적 표현은 물결, 바람, 풀 또는 그 무엇이 될 수 있다. 붓의 움직임으로 호흡의 들숨과 날숨처럼 물과 섬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질 수 있기를 바란다.

Yumi Chung Solo exhibition
Water and Islands
2021.12.18.(Sat)~2022.1.12.(Wed)
GS Caltex YEULMARU Jangdo Gallery, Yeosu, South Korea

Water and Islands features the works of imagined landscapes that were inspired by my visits to the islands near Yeosu during my stay in Jangdo, an island of art. I believe nature should be experienced with all of the senses in the open, rather than be seen with just the eyes. Instead of recreating the landscape as it is, I seek to project the dynamic emotions and landscape of my mind that are inspired by the encounter with the actual scene. My observations of nature and experienced phenomena make their way into my work through the process of bringing the first and vivid encounters back from my "memory" of the place. This is an essential process for thoroughly expressing the inspirations I receive from nature.

The view of the sea is different in Yeosu than in the east or west coasts of Korea. Its unique geography invites one to keep a low gaze upon it for long stretches of time. Part of the beauty of its seascape is the "islands" on which to rest the gaze. I walked the paths that seemed to lead to an island when I looked at it horizontally. Both a sense of excitement and anxiety overtook me as I traveled on an unfamiliar path in the midst of nature. I experienced a mix of different emotions facing the subjects I had not recognized before. Walking alone through a seemingly endless forest on the Bireonggil Road on Geumo Island, I was relieved I could still see the water to my right. Here, I say water rather than the sea because I was able to estimate my location despite the heavy fog based on how well I could see the waves on the surface of the water. I saw a very different landscape during my first island trip to Baekyado depending on where I stood on the island. I had moments where I forgot where I stood during the map-guided trip for the many islands like Hahwado, Nangdo, Ando, and Gaedo. The island was none other than the water I saw in the distance and the ground I stood on. Gradually, I moved away from looking for the name of a certain island on the map. It did not matter which island I was on in the end. The uninhabited islands I briefly passed by on the ferry left me with a deep mysterious impression. It is difficult to ever see what the uninhabited islands even look like unless you visit them, places like Janggudo, Somoondo, Mokdo, Soohangdo, Chosamdo, Joongsamdo, and Wehsamdo. Each of them looked like individuals with a different expression and posture. Chudo, a small inhabited island I could see from Nangdo, is often seen in a number of my drawings and paintings.

In 2015, I stayed in Reykjavík, Iceland for a residency; in 2016, Ålvik, Norway. Then in 2021, I stayed in Yeosu. The studios for each of the residencies happened to have a window facing their respective bodies of water. In Iceland, I could see the depth of the winter ocean, and in Norway, fjords of spring and summer. In Yeosu, I was closer to the sea than I ever was in all four seasons from spring to winter. While in my previous environments I gazed upon the horizon in the distance as I created my works, my studio in Jangdo, Yeosu was so close to the water that I felt I was deeply identifying with water and having conversations with it. Jangdo could only be accessed through the Jinseom Bridge. The bridge periodically submerged underwater, and as I waited until I could cross it to get back on land, it was fascinating to see the surface of the water as if I were floating in the middle of it. It felt as if the water approached me carefully to start a conversation, knowing that I was afraid of it. After the bridge was submerged, the surface of the water stayed still as if the water was holding its breath. I gently placed my palm on the tranquil surface, imagining that I was walking on the water with a step as light as the touch of my palm. I looked upon the water as it continued to flow in directions I could not know. It felt as if time had stopped.

In this exhibition, I open up my memories of the water and islands I accumulated over eight months, observing them deeply and closely. I attempted to capture the flowing landscape of time onto the canvas with the tip of my brush as if to grasp passing water and wind. The sea at Yeosu was especially beautiful. The deep impression left by its shimmering surface is reflected as traces of painting on my canvas. The lines and empty spaces in my drawings depict nature as a dynamic living being rather than a still object. I overlayed countless lines of particular colors on my paintings to accentuate the sense of softness. The softness I thus expressed can stand for anything including the gentle ripples on the water, the wind, or the grass. I hope the motions of my brush, like the inhalation and exhalation of a breath, capture and present to the audience the stories of the water and the islands.